Deutsch English Italiano Français по-русски 漢語 日本語 Tiếng Việt 한국말
keyboard_arrow_right

가금육 - 고품질 독일산

Content Still 03

독일의 가금류 전문 생산자 약 6,500명은 동물, 소비자 및 환경 보호에 관한 규정에 따라 생산된 고품질의 가금류 육류를 제공하겠다는 개인적인 약속을 했습니다. 부화, 사육 및 가공 단계 간의 긴밀한 협력이 전체 가금류 생산 주기의 특징입니다. 사육할 병아리는 전문 부화장에서 생산되며 부화장은 대부분 자체 종축을 보유합니다. 부화장은 최적의 부화 조건을 제공하는 데 필요한 전문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위생 및 가축 건강 유지는 저희가 최우선으로 두는 사항입니다. 따라서 병아리가 도착하기 전에 사육장 및 모든 장치를 철저하게 청소하고 살균합니다. 그 후 짚을 깔고 물과 먹이를 급수통과 먹이통에 채웁니다. 먹이는 가축의 정확한 요구사항에 따라 달라집니다. 일반적으로는 연령에 따라 먹이 종류가 달라집니다. 먹이의 대부분은 주로 옥수수와 밀 등의 곡물입니다. 물론 이 곡물에도 콩이나 유채씨, 완두콩의 단백질과 같은 식물 단백질이 있습니다. 현대적인 사육장 기술로 가축은 언제든지 먹이와 물을 먹을 수 있습니다. 먹이와 급수 시설은 병아리가 자라면서 함께 '늘어나며', 이 시설은 전체 사육 과정 동안 높은 위생 수준으로 관리됩니다.

수의사는 건강한 가축만 사육장에서 나가도록 합니다. 또한 가금류 생산자의 기록을 확인하고 이 가축들의 건강이 양호하다는 증명서를 부여합니다. 이러한 점검은 가축을 수송하고 나중에 가금류를 가공하기 위한 전제조건입니다. 모두 정상이면 닭과 칠면조는 독일 동물 운송 보호 명령(Animal Transport Protection Order) 규정에 따라 도축장으로 이동합니다.

독일의 가금류 생산은 농장과 도축장 사이의 거리가 짧기로 유명합니다. 가금류는 엄격한 위생 조건하에서 가공됩니다. 가축이 가공 시설에 도착하면 공식 감독 기관에서 다시 검사를 합니다. 가공 과정에서도 수의사가 감독을 합니다.

독일의 가금류 생산량은 2015년에 최고 수준에 달했습니다. 총 170만 톤의 고기를 생산하여 독일은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가금 제품 생산국이 되었습니다. 가금 생산량은 2017년에 170만 톤으로, 이는 일인당 20.9kg에 이릅니다. 수출도 지난 몇 년 간 크게 증가했습니다. 2017년에 757,000톤의 가금 제품 을 전 세계 약 100개 국으로 수출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