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utsch English Italiano Français 漢語 日本語 Tiếng Việt 한국말

독일—유럽 최대의 돈육 생산국

Content Still 01

독일의 돈육 생산에는 오랜 전통이 있습니다. 생산 방법과 구조가 높은 수준에 도달했고 가축 유전학, 가축 보건, 생산 설비 및 위생 상태가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습니다.

260만 마리의 돼지가 돈육 생산용으로 독일에서 사육됩니다. 돼지 사육은 주로 독일의 북서부 지방에서 이루어집니다. 약 30%의 돼지를 보유한 니더작센주(Lower Saxony)는 독일에서 가장 중요한 돈육 생산지이며, 그 다음으로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North Rhine-Westphalia)와 바이에른주(Bavaria)입니다.

독일에서는 2019년에 돼지 약 5,500만 마리를 도축하여 520만 톤의 돈육을 생산했습니다. 이렇게 독일은 유럽 최대의 돈육 생산국입니다. 국제적으로는 중국과 미국 다음으로 규모가 큽니다.

독일은 100여 개국에 280만 톤 이상의 돈육을 수출함으로써 고품질 육류에 대한 높아지는 수요를 대부분 충족하고 있습니다.

독일 돼지 비육은 품종 다양성에 따라 이루어집니다. 따라서 독일에는 재래종과 피어트레인(Pietrains)의 이중 교배로 얻은 우수한 품종과 더불어 스와비아홀(Swabian-Hall Swine), 벤트하임블랙파이드(Bentheim Black Pied), 앙엘른새들백(Angeln Saddleback)과 같은 다양한 전통적 돼지 품종이 있습니다. 모든 품종은 건강하며 뛰어난 육류를 생산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돼지를 사육하는 업체 수가 줄어들면서 전문화는 높아지고 있습니다. 현재 2 만 개 업체에서 260만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전체 돼지의 약 60%가 1,000마리 이상 사육하는 업체에서 사육하고 있습니다. 생산성이 계속 증가하면서 돈육 생산이 최고 수준에 이르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