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utsch English Italiano Français по-русски 漢語 日本語 Tiếng Việt 한국말
keyboard_arrow_right

독일—육우 생산에 강함

Content Still 01 4

2017년 독일에서는 약 1,200만 마리의 소를 14,4만 개 업체에서 사육하였습니다. 이로써 독일은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육우 생산국이 되었습니다. 2017년에 총 110만 톤의 육우가 생산되었고, 이 중 37,8만 톤은 전 세계 여러 나라에 수출되었습니다.

독일은 40종 이상의 소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소의 품종이 다양하다는 점은 남부 바이에른 알프스부터 북부 및 발트해에 이르기까지 지역적 기후 및 음식이 다양함을 반영합니다. 독일은 육우 및/또는 우유를 생산하는 데 있어서 완벽한 품종의 소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얼룩소(Fleckvieh) 및 갈색소(Braunvieh)는 독일 남부에서 사육되는 주요 품종이고, 독일 홀스타인(Holsteins)은 북부의 주요 품종입니다.

독일에서 소 사육은 일반 농업에서와 마찬가지로 보다 큰 업체에서 운영하는 추세입니다. 전체 소의 60% 이상이 100마리 이상 규모의 사육장에서 사육되고 있습니다.

독일의 우육 생산은 전문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농장의 사육과 수정, 그리고 가축 저장, 도축, 가공, 생산과 품질 관리 모두 매우 높은 수준으로 이루어집니다. 총 350만 마리의 소를 보유한 64,500개 가량의 농장은 육우 및 우유 생산 검사를 받습니다. 육우 생산 검사에서는 일일 무게 증가량, 도축 무게, 육우의 절단과 비율에 관한 데이터를 기록합니다. 이 결과는 보다 나은 사육을 위해 즉시 반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