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utsch English Italiano Français по-русски 漢語 日本語 Tiếng Việt 한국말
keyboard_arrow_right

강력한 농업 국가, 독일

Content Landwirtschaft 0c9dc7ac2f

독일은 영토의 80% 이상을 농업이나 삼림으로 이용하는 농업 국가입니다. 또한 농업과 식품 산업에서 수출액으로 500억 유로 이상을 수출하는 주요 수출국입니다. 가장 중요한 품목으로는 육류 및 육가공 제품이 있습니다.

육류 생산과 관련해 농업 기관, 연구 기관, 교육 및 자문 기관, 육류 시장을 책임지는 모든 관련 기관이 밀접하게 함께 노력합니다. 관련 기관은 과학적 지식과 판매 시장의 요구 조건을 사육, 비육, 축산에서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합니다. 그런 이유로 독일의 농장에서 뛰어난 최신 노하우를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EU 최대 돈육 생산국, 독일

독일의 돈육 생산에는 오랜 전통이 있습니다. 현재 생산 방법과 구조는 높은 수준에 있으며 지속적으로 가축 유전학, 가축 보건, 생산 기술, 위생 분야 등에서 깊은 연구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2017년에 500만 톤 이상을 생산한 독일은 EU에서 돈육 생산국으로 정상에 올랐습니다. 세계적으로는 중국과 미국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양돈 농가는 주로 독일의 북서쪽에 집중되어 있으며 이는 전체 국내 돈육의 약 절반을 차지합니다.

독일의 돼지 사육은 종자의 종류가 많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독일에는 German Landrace와 Pietrains를 교배해서 얻은 고기능성 돼지와 함께 Schwäbisch Hall Domestic Pig, Bentheim Black Pied, Angeln Saddleback과 같은 여러 전통적인 돼지 종자도 있습니다. 이러한 종자들은 모두 건강 상태가 두드러지게 양호하고 육질이 뛰어납니다. 양돈 농장과 관련한 사업의 수는 감소하는 반면 전문성은 지속적으로 증가합니다. 현재 3만 개의 돼지 농장에는 총 2,800만 두의 돼지가 있습니다. 전체 돼지의 60%가 1,000마리 이상의 가축과 함께 농장에서 사육되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생산성 증가를 통해 돈육 생산은 신기록을 달성했습니다. 2000년에 1,500만 두 미만을 도축한 것에 비해 지난 해에는 약 5,800만 두의 돼지를 도축했습니다.

우육 생산의 강자, 독일

2017년에 독일은 14만 개의 소농장이 40종 이상의 약 1,200만 두의 소를 보유하여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우육 생산국이 되었습니다. 소 종자의 다양성은 남부 바이에른 알프스에서 북부 해안과 발틱 해안에 이르는 지역적 기후와 비육 차이를 반영합니다. 독일의 축산은 우육과 젖소, 그리고 이중 목적의 종자에 따라 구별됩니다. 독일 Holstein 젖소(Black Pied Lowland 종과 Red-And-White Holstein 종)를 독일 북부에서 볼 수 있는 반면 독일 남부에는 붉은 점이 있는 고산 지대 종과 Brown Mountain 종이 지배적입니다.

일반적인 농업과 마찬가지로 독일의 축산물도 기업형 거대 농장화로 진행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현재 사육 마리수가 100마리 이상인 곳이 60%가 넘습니다.

독일의 소와 우육 제품은 전문적인 사업입니다. 독일에는 농장에서 이루어지는 수정과 사육에서 축산, 도축, 가공을 거쳐 생산과 품질 관리까지 전체 공급망을 포괄하는 매우 높은 기준이 있습니다. 전체 350만 두의 소를 기르는 64,500개의 축산 기업들은 우유와 우육 수율에 대한 검사를 시행합니다. 검사에서는 일일 체중 증가량, 도축 중량, 육류 절단, 분할과 같은 변수를 확인합니다. 그 후에 결과에 맞는 방법을 고려해서 사육이 이루어집니다.